Quantcast

양천구, 전통시장 내 '자영업자 생존자금' 제외 점포도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양천구 전통시장 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제외 점포 긴급지원 사업'을 추진해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대상 제외 점포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서울시가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신청을 25일부터 받기 시작하지만, 요건에 맞지 않아 지원받지 못하는 관내 전통시장의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는 판단 하에 지난 7일 '양천구 전통시장 생존자금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열어 논의한 결과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양천구 전통시장 내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제외 점포 긴급지원 사업' 대상은 2020년 1월1일 이전 전통시장 내에서 영업 중인 상인회 회원 중 사업자 미등록이며, 임대료 및 공과금 납부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상인이다.

구는 시장별로 대상 점포를 파악해 점포별로 1회에 한해서 7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이 적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수차례 회의를 통해 추가 지원대상을 선정했으며 이번 지원이 상인들에게 버틸 수 있는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