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저승사자와…" 도전하는복학생, 코로나19 확진 '투병기' 브이로그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튜버 도전하는복학생(이정환)이 코로나19 확진 이후 자신의 투병기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지난 1월 터키 이스탄불에서 교환 학생으로 머물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난 4월 3일 귀국했다. 터키에서 국가봉쇄령이 내려진다는 소문 때문에 서둘러 귀국할 수밖에 없었다고.

검역 절차를 거쳐 집으로 돌아온 그는 그때까지만 해도 증상이 없었다. 하지만 곧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서 귀국 3일 만에 확진 판정을 받게 됐다. 
 
도전하는복학생 유튜브
도전하는복학생 유튜브
서울의료원에 입원한 복학생은 "열흘 간 죽는 줄 알았다"고 전했다. 이어 "저승사자와 하루에 열 번씩 하이파이브 하는 느낌이었다"고 생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자신이 겪은 증상을 설명했다. 그는 "온몸이 쑤시고 조금만 움직여도 힘들었다. 기침도 심하지만 무엇보다 고통스러웠던 건 근육통"이라고 말했다. 자는 도중 심한 근육통 때문에 잠에서 깰 정도라고 덧붙였다.  

복학생은 에이즈 환자들이 먹는 칼레트라를 복용했다고 전했다. 그는 "물을 마시면 몸에 흡수가 안 되고 용변 볼 때 먹은 만큼의 물이 그대로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밥을 먹어도 구역질이 나 전부 토했다"면서 "입술도 갈라지고 사람이 완전히 말라버린다"고 전했다. 

그는 "처음엔 '코밍아웃'이 두려웠다. 주변인들이 날 피하거나 사회적 불이익을 받을까봐 걱정됐다"며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응원 덕분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웃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