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둘은 그냥 둘" 임현주 아나운서, '부부의 날' 의미에 불편한 심경 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부부의 날' 의미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자신이 출연했던 프로그램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임현주 아나운서는 손가락으로 '부부의 날'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임현주 SNS
임현주 SNS
부부의 날은 가정의 달'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뜻으로, 2007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이에 임현주 아나운서는 "둘은 그냥 둘 아닙니까"라는 멘트를 남겼다. 둘이 하나가 된다는 뜻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노브라 상태로 생방송을 찍거나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하는 등 고정관념을 깨고 파격적인 행보를 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이후 그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여성스럽다'는 MC들의 표현을 지적하며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