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올 여름 광주·전남, 지난해보다 무덥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올해 여름 광주·전남 지역은 예년보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비는 적게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광주기상청이 발표한 '광주·전남 여름철 기상 전망'에 따르면, 올 여름철 평균기온은 평년(23.9도)과 지난해(24.1도)보다 0.5~1.5도 가량 높겠다.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되면 무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폭염 일수는 광주가 20~25일, 전남 12~17일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일수는 평년 5.9일이지만, 최근에는 폭염이 잦아지면서 지난 2018년에는 26일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6.7일 가량 폭염이 나타났다.

열대야는 17~22일 가량 나타나겠다. 평년에는 열대야 일수가 8.5일이었다. 기록적 폭염이 이어졌던 2018년에는 25.7일
, 지난해에는 14.9일 동안 열대야가 지속됐다.

올 여름철 강수량은 평년(634.6~874.6㎜)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저기압이 발달하면 특정지역에 집중호우가 내릴 수도 있다.

6월부터 7월 중순까지는 주로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으면서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다.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 전망이다.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으면 기온 변화가 클 수도 있다.

같은 기간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은 경향을 보이지만, 6월 하순부터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겠다.

7월 하순부터는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을 것으로 예보됐다. 낮에는 일사량이 늘어 큰 폭으로 기온이 오르고 밤에도 연일 열대야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7월 말부터는 태풍 영향과 대기불안정에 의해 국지적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지역적 강수 편차에 따른 국지적인 가뭄 발생 가능성도 있다.

6~8월 중 9~12개의 태풍이 발생해 평년과 비슷한 2~3개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광주기상청은 1981~2010년을 '평년'으로 기준 삼았다. 이 기간 광주와 전남 목포·여수·완도·장흥·해남·고흥 등 7개 지점에서 '기온·강수량 평균값'을 내 여름철 기상 전망에 반영했다.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