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글·애플 감염자 추적방안 제안... 중대본 "도움될지 살펴 보는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구글과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기술을 우리 정부에 제안한 것과 관련, 방역당국은 우리 방역 방식에 부합할지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관리전담반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질병관리본부에서 KT를 통해 구글과 애플의 제안을 제출 받았다"고 밝혔다.

이 반장은 다만 "제안했던 내용은 블루투스로 감염자를 추적할 수 있는 방식으로 아주 간단하다.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지 않다"며 "우리의 방역 방식과 거기(구글·애플)에서 추구하는 방식·목적이 달라서 (방역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인지를 (살펴)보는 단계"라고 전했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구글과 애플이 코로나19 접촉자를 자동 추적하는 소프트웨어인 '자동 노출 통지'를 출시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인 블루투스를 이용해 사람들이 서로 어울리고 만난 데이터를 축적해뒀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나오면 최근 이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들에게 이런 사실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권유하는 통지를 보내는 방식이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