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술의전당,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예술가 무대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공연계 맏형' 격인 예술의전당이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맞아 예술계 위기극복 기부 캠페인을 시작한다.

예술의전당은 22일 "예술을 사랑하고 지원에 동참하고자하는 시민들에게는 기부처를 제공하고, 예술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무대를 제공하는 공익 기부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대표적인 예술기관인 예술의전당조차 재정적으로 큰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설 무대 자체가 기약 없이 사라져 가고 있다.

이에 따라 예술의전당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예술인들에게 직접적인 현금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설 자리인 무대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예술계 종사자들에게 무대란 곧 일자리라는 생각으로 이들이 '공연'이라는 본업을 통해 위기를 자생적으로 극복할 수 있도록 구조를 만드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부연했다.

기부금은 앞서 예술의전당이 연 '코로나19 극복 희망콘서트'와 같이 전액 공연 제작에만 사용한다. 모금액과 지출 내역은 정기적으로 공개한다.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은 "이번 기부금 모금 활동을 통해 많게는 1만 명의 예술가들에게 일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