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멜라니아 "학생들, 코로나19 이겨내 자랑스럽다"…활동 재개 독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2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휴교령에도 학업을 이어 온 학생들을 격려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CNN의 코로나19 관련 타운홀 미팅에서 "우리는 지난 두 달 동안 인생에서 많은 변화를 겪어야 했다. 여러분(학생) 중 상당수는 집에서 수업을 들어야 했고 친구들을 직접 만나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멜라니아 여사의 첫 단독 메시지로, CNN은 사전 녹화한 인터뷰를 이날 방송했다. 타운홀 미팅은 교육 분야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러한 변화는 쉽지 않았지만 여러분들은 아주 강했다"며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을 이겨내려는 여러분의 결심은 앞으로 몇 년 간 여러분의 세대를 규정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또한 "이런 시기에 가족, 친구, 지역사회, 우리나라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도와줘서 감사하다. 새로운 방법으로 공부와 학습을 계속해 줘서 고맙다"며 "앞으로 며칠, 몇 주 동안 건강을 잘 챙기라"고 인사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책을 읽고 좋아하는 운동을 하고 집을 나와 밖에서 친구와 가족을 만날 때 이 시간을 쓰라"며 "이것들은 우리가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중요하고 건강한 습관이며 인내와 연민, 보살핌을 통해서만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일깨워 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이 힘든 시기에 여러분과 함께 있고, 여러분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계속한다는 것을 알아 달라"고 당부했다.

멜라니아 여사의 이 같은 메시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행 의지 속에 미국이 경제 재개를 진행 중인 가운데 학생들을 격려하면서도 안심하고 정상화 과정에 참여할 것을 장려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도 이날 미국 지역사회가 K-12(유치원~고등학교 교육기간) 학교들이 다시 문을 열기 시작하면서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지침을 공개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