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클럽 서울 확진자 2명 늘어…"인천학원강사發 4차감염"(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증가했다.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도 1명 늘었다.

특히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중 1명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거짓말을 한 인천 학원강사로부터 시작된 4차 감염자로 밝혀졌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2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오전 0시 대비 3명 증가한 759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발표한 서울 확진자(756명)보다도 3명이 더 늘었다.

서울 광진구에서는 자양4동에 거주하는 A(50대·여)씨가 전날 오후 7시42분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16일부터 오한 등의 증세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확진자는 이태원발 감염으로 인천시 확진자와 접촉했다. A씨는 지난 10일 부천시 돌잔치에 참석했고, 그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14일 오전 10시30분~오후 11시 성동구에 있는 직장으로 출근했고, 15~18일에는 자택에만 머물렀다. 19일에도 오전 10시20분~오전 10시30분 성동구를 방문했다.

20일에는 오전 9시10분~9시25분 자양4동에 있는 우리들의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9시25분~9시28분 신성모약국에서 약을 구매했다. 21일에는 오전 10시15분 광진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해당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된 4차 감염자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태원 클럽 관련 총 확진자는 103명"이라며 "클럽 등에서 감염된 사람이 67명, 가족과 지인, 동료 등이 35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2일 오전 10시 기준 이태원 클럽관 관련해 총 4만973명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7일 오전 0시~8일 오전 10시 사이에 11명이 발생한 후 줄곧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왔다. 12~13일에는 처음으로 한 자릿수인 5명으로 떨어졌다.

이후 13~14일 4명, 14~15일 11명, 15~16일 7명, 16~17일 4명이 늘어났고, 17~18일에는 한명의 확진자도 추가되지 않았다. 18~19일과 19~20일 사이에는 각각 4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20~21일 1명, 21~22일 2명의 확진자가 더 늘었다.
뉴시스 제공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수술실에 들어갔던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동료간호사 3명이 더 발생해 서울에서만 총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간호사 4명 모두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일대는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나백주 국장은 "현재까지 조사된 접촉자 226명은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수술실 출입 직원 등 672명은 능동감시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예방적 조치 대상자'로 분류한 502명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총 대상자 1388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기존 양성자 외 추가 확진자는 없다. 음성이 1341명이고 나머지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영등포 소재 직업전문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추가확진자는 없다"며 "현재까지 접촉자는 총 109명으로 조사됐고, 접촉자를 포함해 총 704명이 검사를 받았다. 음성 684명, 나머지는 조사가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가 증상발현일(5월11일) 이후 방문한 노래방, PC방, 포차 등에 대해 PC방 로그인 기록,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53명을 접촉자로 분류했다. 추가 접촉자 발생에 대해 면밀히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서는 20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접촉자는 총 89명이며 전원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나백주 국장은 "접촉자 및 능동감시자 15명을 포함해 104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고, 추가 확진자는 없다"며 "17일 예배 당시 확진자는 방송실에서만 근무했다. 예배 참석자들도 방역수칙을 준수했다"고 말했다.

나 국장은 "역학조사 결과 은혜교회가 주관하는 원어성경연구회에 참석한 남양주시 목사 1명과 같은 교회 교인 1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연구회에 같은날 양천구 확진자가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정확한 감염경로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교회는 임시폐쇄 및 자체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감염경로의 정확한 확인을 위해 증상발현일 14일 이전부터 역학조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있으며, 접촉자 모니터링 및 동선에 따른 추가 접촉자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말을 맞아 시민들은 PC방, 노래방, 유흥시설 등 밀폐·밀집된 시설의 방문을 자제하시고, 접촉을 피하는 거리두기를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부득이하게 밀폐·밀집장소 방문 시에는 2m 거리유지,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유지하길 바란다"며 "밀폐된 장소에서 밀접한 접촉이 일어날 수 있는 시설들은 운영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입구에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출입대장 작성, 마스크 착용, 참여자간 거리 유지, 소독 및 환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지역 전체 확진자 759명 중 156명은 현재 격리 중인 상태다. 나머지 599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코로나19 관련 서울 사망자는 4명을 기록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에서 72명의 확진자가 나와 가장 많았고 관악구에서 54명이 감염돼 뒤를 이었다. 이어 ▲송파구 45명 ▲서초구 41명 ▲용산·동작구 각각 38명 ▲구로구 36명 ▲동대문구 34명 등을 기록했다.

주요 발생원인별로는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가 269명을 기록해 가장 많았고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102명으로 늘었다. 또 ▲구로콜센터 관련 확진자 98명 ▲구로구 교회 관련 4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29명▲교회·PC방·요양보호사 등 동대문 관련 28명 ▲은평성모병원 14명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 관련 13명 ▲대구 방문 11명 ▲종로구 명륜교회·노인복지회관 관련 확진자 10명 등으로 집계됐다.

22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내에서 16만2845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았고 15만443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외 8409명은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전날보다 20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아 1만114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 중 716명은 격리 상태이며 1만162명은 퇴원했다.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