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올 여름 작년보다 덥다…기상청 "폭염 최대 25일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올해 여름철 기온은 평년보다 최대 1.5도, 작년보다 최대 1도 높은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도 작년·평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6~8월 기온은 평년(23.6도)보다 0.5~1.5도, 작년(24.1도)보다는 0.5~1도 높겠다.

올해 6~8월 폭염일수는 20~25일, 열대야 일수는 12~17일로 평년과 작년보다 많겠다.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들을 의미하는 폭염일수는 평년 9.8일이고, 지난해에는 13.3일을 기록했다. 열대야 일수는 평년 5.1일, 지난해에는 10.5일이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2018년 여름의 경우 폭염일수가 무려 31.4일, 열대야 일수는 17.7일이었다.

기간별로 살펴보면 6월부터 7월 중순에는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으나,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겠다.

또 일시적으로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거나 동해상에서 선선한 공기가 들어올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크겠다고 기상청은 예측했다.

7월 하순부터 8월에는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낮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로 무더운 날이 많겠다. 기상청은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되겠다고 예측했다.

올 여름철 강수량의 경우 평년(678.2~751.9㎜)과 비슷하거나 적겠으나,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강수량을 기간별로 살펴보면 6월부터 7월 중순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은 경향을 보이겠으나, 6월 하순부터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겠다. 7월 하순부터 8월 사이에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에 의해 국지적으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다.

올 여름 태풍의 경우 평년(11.1개)과 비슷하게 9~12개가 발생해, 평년(2.3개) 수준인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다. 지난해의 경우는 태풍 10개가 발생해 이 중 4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다.

한편 올 여름철 동안 엘니뇨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0.5도 정도 낮은 중립 상태의 범위에 들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엘니뇨는 적도 부근의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 농업·어업에 피해를 유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