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창군 운곡습지마을 ‘오베이골 토요장터’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전북 고창 운곡람사르습지 마을 주민들의 직거래 장터인 ‘오베이골 토요장터’가 개장했다.

오베이골 토요장터를 주관하는 운곡습지생태관광협의회(대표 조용호)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개장을 미루다가 생활 속 방역으로 전환됨에 따라 어렵게 개장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베이골 장은 매년 봄과 가을 고인돌공원에서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며 운곡람사르습지 마을 주민들이 재배하고 생산한 각종 먹거리와 공예품을 판매한다.

올해부터는 고인돌 박물관 앞 매점터로 자리를 옮겨 모로모로열차를 기다리는 관광객들에게 즐거운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장터에서는 주민들이 직접 만든 간판을 걸고 농산물과 장류(된장, 고창장, 간장), 공예품(대바구니, 도자기 등) 등을 팔고 쑥떡, 커피와 같은 간식거리도 선보인다.

또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부귀마을 주민들이 직접 만든 재활용 봉투를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토요장터에는 습지의 날 기념 주간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했다"며 "많은 군민과 관광객들이 오베이골 토요장터에 들러 습지의 소중함을 느끼고 생태관광의 즐거움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창=뉴시스] 이학권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