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번외수사’ 차태현X이선빈+정상훈·윤경호·지승현, 고구마 세상에 던지는 사이다! 몇부작? [톱:프리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오늘(23일) 기대 가운데 방영을 시작한 OCN 토일드라마 ‘번외수사’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이 뜨겁다. 
 
OCN이 ‘루갈’의 후속으로 준비한 작품은 ‘번외수사’다. ‘OCN 시네마틱 드라마’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윤진 작가와 정윤선 작가와 극본을 공동 집필했으며,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 ‘미쓰 와이프’, ‘폭력의 법칙: 나쁜 피 두 번째 이야기’, ‘양아치 느와르’, ‘내안의 그놈’ 등을 연출한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OCN ‘번외수사’ 방송 캡처
OCN ‘번외수사’ 방송 캡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을 잡는 꼴통 형사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 PD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물을 표방한다. 고구마 같이 답답한 세상에 사이다 같은 도전장을 던지는 5인의 스토리를 담았다. 몇부작인지에 대한 관심 또한 뜨거운데, 12부작으로 준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르는 코미디와 액션 그리고 통쾌함을 주는 수사극 등 복합적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 작품의 주인공은 차태현이 맡은 꼴통 형사 ‘진강호’ 역과, 그를 필두로 하는 ‘팀불독’이다. 정의감은 충만하지만 시청률 성적은 처참한 열혈 PD ‘강무영’(이선빈)를 비롯해 황천길 프로 배웅러 ‘이반석’(정상훈), 전설의 주먹 출신 ‘테디정’(윤경호), 프로파일러 탐정 ‘탁원’(지승현)이 속해 있다.

차태현은 “형사 역할을 처음 맡아봐서 그렇게 많은 악당들을 혼자 물리칠 거라 생각 못 했는데, 무술 감독님이 짜오신 액션이 거의 장혁 씨가 소화할 만한 액션신을 저한테 주셨다”며 “과연 제가 형사역할이 잘 어울릴까 걱정이 되고 부담을 좀 가졌는데 점점 잘 적응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선빈은 ‘번외수사’ 사행시를 통해 “‘번’외수사가 이렇개 재미있는데, ‘외’(왜) 안 보시겠어요? ‘수’사물은 역시 OCN 번외수사! ‘사’랑하는 여러분, 많이많이 봐 달라”고 재치를 발휘하며 시청을 독려했다.

인물관계도를 살펴보자면, 다섯 배우 이외에도 다채로운 출연진을 자랑한다. 진강호의 파트너 형사 ‘민대진’(박정우) 또는 테디정의 오른팔과 왼팔인 ‘맨손’(박태산) & ‘연장’(장진희) 등이 함께 했다.

OCN 월화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양일간에 걸쳐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