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굿걸' 제이미, 'Gangsta' 무대에 네티즌 "이제 박지민 아닌 제이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굿걸' 제이미가 'Gangsta' 무대로 실력을 뽐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net '굿걸' 2회에서는 크루탐색전에서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OST인 켈라니(Kehlani)의 '갱스터(Gangsta)' 무대를 펼친 제이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이미는 "'K팝스타' 때의 이미지에 갇혀있는 것 같아 그걸 조금 열고 싶었다. 소녀처럼 노래 부르는 틀을 깨고 날 더 끌어내서 제이미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거다. 갱스터가 나다"라고 강조했다.
 
Mnet '굿걸' 방송 캡처
Mnet '굿걸' 방송 캡처

무대에 오른 제이미는 여유 넘치는 무대 매너와 가창력을 뽐내며 실력을 입증했다. 무대 결과 제이미는 유닛선호도 조사에서 8명의 멤버에게 선택을 받았다.

특히 무대를 본 네티즌들은 "이제 박지민이 아닌 제이미의 첫 무대. 좋은 시작하길 응원합니다"(김**), "대중이 기대해오던 박지민의 정반대 무대 같음. 일부러 고음 내지르지도 않고. 그런데 남의 거가 아니라 자기 걸 하고 있다는 게 느껴지고 조급해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너무 잘 한 것 같다"(ch**), "제이미 음색 쩔었다"(yks**), "진짜 저런 스타일은 저 프로그램에서 제이미밖에 소화 못할 듯. 목소리나 창법, 영어노래할때 그 트렌디함. 진짜 이젠 완성형 아티스트란 말에 동의한다"(권**), "이게 라이브지"(빨**), "우리 제이미 너무 멋있다"(sno**) 등의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후 제이미는 송캠프에서 2인 1조로 팀을 이뤄 베스트 유닛 결정전에 임하게 됐고, 제이미는 에이미와 룸메이트에 이어 한 팀을 결성하며 무대 준비를 시작했다.

한편 제이미가 출연 중인 Mnet '굿걸'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