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학교 교육에 환경교육 포함·전문성 강화…진학·취업 지원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정부는 오는 2023년까지 환경교육을 교육과정과 연계하고 교원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한편, 내년까지 정보통신기술(IT)과 접목한 교육콘텐츠를 개발한다.

환경교육이 지역사회에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환경교육도시'를 선정하고, '환경학습계좌제'를 마련해 환경교육이 환경 관련 진학과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한다.

환경부는 22일 오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6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 환경역량 제고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이 직접 행동으로 나설 수 있도록 환경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마련됐다.

'평생학습권 보장으로 환경시민 양성'을 목표로 지난해 19.2%에 불과했던 환경교육 이수자를 오는 2023년까지 2배 이상인 40% 이상으로 끌어올린다. 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환경현안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내년까지 1500개로 늘린다.

이를 위해 ▲학교 환경교육 강화 ▲사회환경교육 확대 ▲환경학습권 제도 기반 강화 ▲환경교육분야 사회적 경제 활성화 등 4가지 추진과제를 실시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환경교육진흥법' 개정법률안을 21대 국회에 제출해 입법화할 계획이다.

◇환경교육 전문성·콘텐츠 향상…지역기반 환경교육 확대

학교 환경교육과 교육과정을 연계하는 한편, 환경교육 전문성을 강화한다. 또 학교 환경교육이 지역사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역사회 기반 환경교육도 확대한다.

앞서 중·고등학교 환경과목 채택률이 2007년 20.6%에서 2018년 8.4%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과목 채택 학교의 79%에선 비전공자가 환경교육을 담당하는 등 기반이 약화됐다.

이에 환경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까지 첨단 기술을 이용한 환경교육 콘텐츠 1500개 이상을 개발해 학년별·과목별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교원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교원연수를 확대한다. 일부 사범대학을 '환경교육 선도대학'으로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전국 폐교 170개 중 일부를 환경테마관, 생태놀이터 등으로 바꿔 다양한 환경교육을 할 예정이다.

지역사회로 환경교육 범위를 넓히기 위해 '환경교육도시'를 선정해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당국은 환경교육도시 운영으로 지역별 특색있는 환경교육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업, 금융기관, 종교, 예술계 등과 함께 환경교육이 지역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한다.
뉴시스 제공
◇환경학습계좌제 구축…환경교육사 국가 자격 전환

환경교육을 넘어 환경과 관련된 학과 진학, 취업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발판도 마련한다.

우선 '환경학습계좌제'를 마련해 환경학습, 봉사활동이 추후 진학과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이는 평생학습계좌제와 연동한 것으로, 개인이 온라인상에 '평생학습이력부'를 개설한 뒤 환경 관련 교육 이력을 입력하면 된다.

미취업 청년,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환경교육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도록 '환경교육 이용권(바우처)'을 지급한다. 내년부턴 환경교육이 취업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환경교육 인턴십 과정을 운영한다.

또 환경교육사 자격증을 국가 자격체계로 전환해 환경교육강사의 자질을 국가가 보증한다.

'환경교육정보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전국 4000여개 환경교육시설의 교육과정과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한다.

환경당국은 이 같은 제도 개선으로 사회환경교육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대영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이번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국민들의 평생 환경학습권을 보장하고, 기후위기 등 환경 현안의 해결과 함께 우리 사회의 녹색전환을 이끌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