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회부처 장관들 직업계고 지원·환경교육 활성화 머리 맞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직업계고 지원 및 취업 활성화 방안과 환경교육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우선 '직업계고 지원 및 취업 활성화 방안'을 첫 안건으로 논의한다.

이번 방안은 지난해 1월 발표한 '고졸 취업 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직업계고 지원방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예상되는 기업들의 채용 감소 문제 등에 대응하기 위해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온라인 개학 상황에서 부득이 실습수업이 어렵게 된 직업계고 학생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자격증 취득 지원 ▲현장실습 및 고졸 채용에 적극적인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학생의 안전·보건을 강화하기 위한 과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두 번째 안건은 '녹색전환 촉진을 위한 국민환경역량 제고방안'이다.

기후 변화와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점차 심각해지고 그 원인도 복잡·다양해지면서 환경교육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국가-지자체-학교-민간 등 우리 사회 전반에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최종 논의한다.

대책의 주요내용에는 ▲폐교를 활용한 환경교육시설(Eco-school) 조성 ▲환경교육 성과가 우수한 대학을 환경교육 선도대학으로 지정·운영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 있다.

환경교육도시 지정·운영을 통해 지역별 특색 있는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고 개인의 환경학습 경험이 진로·취업으로 이어지도록 '환경학습계좌제'를 도입한다. 또한 미취업 청년·저소득층의 환경교육사 자격취득을 지원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