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페이스북 "코로나19 이후에도 원격근무 영구 허용…10년내 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미국 주요 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가운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 경영자(CEO)가 팬데믹(대유행)이 종식되더라도 원격근무를 영구적으로 허용하겠다고 선언했다.

팬데믹 기간 재택 근무에도 회사가 정상 운영되면서 원격 근무 모형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고 원격 근무 허용시 다양한 지역적 특징과 성향을 가진 인재를 확보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전체 직원 4만5000명 중 50%가 향후 5~10년내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미국내 선임 엔지니어부터 원격 근무를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다만 지역별 생활비 격차를 반영해 급여를 낮출 수 있다고 했다.

21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 ZD넷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 화상 회의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이 강요한 '분산형 구조(dispersed structure)'를 수용해 회사 운영방식을 영구적으로 변경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향후 5~10년 이내 전 직원 4만5000명 중 50%가 원격근무를 하게될 것"이라면서 "이는 목표는 아니다. 하지만 원격근무 수요와 공격적인 원격 (근무자) 채용이 결합되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격근무를 위해서는) 사무실내 상호작용 상실을 보상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과 도구가 필요로 하다"면서도 "페이스북은 사람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두고 있어 유리하다. 팬데믹에도 회사가 정상 운영된 것은 원격근무 모형에 대한 자신감을 줬다"고 했다.

다만 "우리는 시간을 두고 단계적인 평가를 거쳐 이를 하게 될 것"이라고 여지를 뒀다.

저커버그 CEO는 선임 엔니지어부터 원격근무가 허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규 채용자는 해당 팀장의 승인을 받아 재택근무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업무 성과가 우수한 전 세계 기존 재직자들도 지원할 수 있다. 엔지니어 이외 직종은 추후 원격근무가 허용될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어떤 업무가 원격 근무에 적합한지 파악하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고 지디넷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르면 몇주, 늦어도 몇달 이내에 어떤 업무가 원격근무가 적합한 업무인지에 대한 분석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저커버그 CEO는 원격근무 허용으로 인력풀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드러냈다.

저커버그 CEO는 "사무실 주변에 사는 사람들로 채용을 제한하는 것은 그다지 좋지 않는 것 같다"면서 "좀 더 폭넓게 채용한다면 대도시로 이주할 생각이 없던 새로운 인재를 많이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중요한 인재를 확보하는 것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생활비가 현저히 낮거나 인건비가 저렴한 지역에서 산다면 급여가 다소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WP는 페이스북이 이미 근무장소에 따라 다른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WP는 페이스북의 원격근무 허용 방침을 두고 컴퓨터에서 업무가 완성되는 산업은 대부분 원격근무에 있어 유리한 편이라고 평가했다. 정보기술(IT) 기업들은 그간 상호작용과 협업에 중점을 두고 사무실을 운영했지만 직원 대부분을 집으로 돌려보내게 했던 코로나19가 이를 변화시키고 있다고 했다.

지디넷은 저커버그 CEO의 발표는 미국 IT산업 전반의 추세를 보여준다면서 팬데믹 이후 많은 기업들이 노동력의 안전과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장기적인 원격근무를 허용하는 등 노동 형태가 획기적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일례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업체인 트위터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대형 전자상거래 소프트웨어업체인 쇼파이 등도 팬데믹 종식 이후에도 원격근무를 허용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