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콜센타' 영탁, 父 돌아가신 팬에게 따뜻한 위로 "노래가 힘이 많이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사랑의 콜센타' 영탁이 아버지가 돌아가신 팬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터'에서는 TOP7이 ‘잠 못 드는 당신을 위한 노래’라는 ‘숙면 특집’을 주제로 흥삘을 폭발시켰다.

이날 영탁은 부산에 사는 신청자에게 전화를 걸자 흘러나오는 '딱이야' 컬러링에 벌떡 일어나 춤을 추기 시작했다.

신청자는 '사랑의 콜센터'라는 말을 듣고선 고음의 비명을 지르며 기뻐했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MC 김성주는 "지금 저희 옆에 바짝 다가와 계신분이 있다. 눈가에 주름이 자글자글하다"고 힌트를 제공했다. 신청자가 원하는 TOP7은 바로 영탁이었다.

영탁은 팬의 부름에 이름을 넣어 노래를 부르면서 반가워했다. 팬은 영탁에게 듣고 싶은 노래로 오기택의 '아빠의 청춘'을 선곡했다.

팬은 '아빠의 청춘'을 듣고 싶은 이유로 "올 1월에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돌아가셨다. 그것때문에 불면증이랑 우울증이 왔는데 영탁 씨 노래가 힘이 많이 됐다"고 밝혔다.

이에 영탁은 "제가 위로가 돼서 정말 다행이네요"라며 따뜻하게 위로했다.
Tag
#영탁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