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軍, '코로나19 앱' 자체 개발…환자 상태부터 경과까지 한눈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국군의무사령부(의무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현 상태는 물론 예후(병의 치료 경과)까지 예측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자체 개발했다.

22일 의무사에 따르면 허준녕 대위(신경과 전문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의 도움을 받아 지난달 10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기반 예후예측 플랫폼인 '코로나19 체크업 앱' 개발에 성공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 자원의 부족으로 환자의 중증도를 선별해 맞춤식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다.

이번에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COVID-19 CheckUp)은 환자가 자신의 기본정보와 증상, 과거력을 입력하면 예후 예측 결과를 제시해준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코로나19 확진환자 3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 분석 모델, 통계학적 모델을 만들어 빅데이터를 구축했고 이를 기반으로 환자의 현 상태는 물론 예후까지 예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환자용 앱과 의료진용 앱이 나뉘어 있으며 환자가 입력한 정보와 증상 등은 데이터로 수집·업데이트돼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의료진은 환자의 입원 여부와 관련 없이 비대면으로 등록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현재 국군수도병원에서 앱을 활용하고 있으며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도 활용을 검토 중이다.

특히 앱은 상대적으로 의료가 열악한 개발도상국에서 의료 자원의 효과적 분배와 환자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의료 지원을 하도록 해 사망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환자가 급증하는 2차 유행에서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개릿 멜 세계보건기구(WHO) 디지털헬스 부서 대표는 지난 1일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DHA(Digital Health Atlas) 사업의 코로나19 솔루션으로 등재했다.

뉴시스 제공
WHO가 추진하는 DHA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의료 관련 분야에 도움을 주고 있는 각국의 솔루션을 찾아 전 세계에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지난 15일 기준 13개의 프로젝트가 디지털 솔루션으로 등재됐다.

더불어 외교부와 해외공관, 서울시청 등에서도 홈페이지에 '코로나19 체크업 앱' 배너를 만들어 국민에게 앱 사용을 권장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책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의료데이터 분석 및 통계를 도운 박유랑 연세대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 교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하루빨리 전 세계적으로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앱 개발을 주도한 허준녕 대위는 "국민께서 앱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전폭적인 지원과 여건을 마련해 준 의무사와 연세대 의료원, 그리고 동료 및 선·후배 군의관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하범만 의무사 보건운영처장(대령)은 "앞으로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과 장병의 생명을 수호할 수 있다면 의료지원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앱 개발 등 다양한 방면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의무사가 자체 개발한 네 번째 앱이다.

의무사는 환자 중증도를 판정하는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분류 앱'과 증상을 확인해주는 '코로나19 체크업 앱(Ver1)', 자신의 체온, 건강상태를 공유하고 기록할 수 있는 '우리건강지킴이 앱' 등을 개발한 바 있다.

'코로나19 체크업 앱'은 인터넷 주소창에 DOCL.org를 입력하면 접속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