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대·금오공대 등 20개대 미래인재 양성…2년간 20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연세대와 금오공과대, 숙명여대 등 20개 대학이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으로 선정돼 2년간 국고 연 10억원을 받고 신산업 분야 인재를 양성하게 됐다.

22일 교육부에 따르면 사업을 신청한 총 61개 대학 중 서면·온라인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20개교가 선정됐다.

이들 대학은 2021년까지 2년간 연 10억원씩 지원받는다. 교육과정과 교육 방법·환경을 혁신해 스마트 공장·스마트 모빌리티 등 유망 신산업 분야 미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에서 ▲서울시립대(AI 기반 스마트 시티) ▲숙명여대(미래형 자동차) ▲숭실대(AI 모빌리티) ▲연세대(지능형 이동시스템) ▲한국항공대(AI 드론) 등 5개교가 선정됐다.

충청권에서는 ▲건양대(의료 빅데이터) ▲공주대(스마트 팜) ▲대전대(빅데이터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순천향대(스마트 헬스케어 융합) ▲우송대(지능형 철도산업) ▲청주대(실감 콘텐츠) ▲한남대(확장현실) 등 7개교, 대경강원권에서 ▲경운대(지능형 항공 모빌리티 산업) ▲금오공대(스마트 공장) ▲동국대 경주캠퍼스(스마트 안전보건) 등 3개교가 이름을 올렸다.

동남권에서 ▲동명대(자율주행 V2V를 위한 디지털 트윈) ▲부산대(AI 및 초연결 IoT 산업) 등 2개교, 호남제주권에서 ▲동신대(스마트 에너지 시티) ▲순천대(스마트 농업) ▲원광대(신재생 에너지) 등 3개교가 선정됐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해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지난 2018년부터 추진됐다. 기존 20개교에 올해는 LINC+에 참여하지 않는 대학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해 총 40개교가 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연세대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교육 트랙을 개설하는데 3개 학과가 협업한다. 기존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과목 등으로 개편하고 11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 5G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 공간을 구축한다.

금오공과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해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하고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한다. 지역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한다. 특히 지역 내 산업체 수요에 따라 스마트 공장 전문가 과정, 빅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제조 전문가 과정 등 재직자 교육과정도 개설할 계획이다.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