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도시철도, 도시철도 최초로 환경성적표지 인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부산도시철도 1호선 운송 서비스가 도시철도로는 처음으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는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2일 부산도시철도 1호선에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 또는 서비스 제조-사용-폐기 전 과정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환경성 정보)을 수치로 나타낸 후 인증하는 제도다.

환경 영향을 수치화한 환경성 정보는 ▲자원발자국 ▲탄소발자국 ▲오존층 영향 ▲산성비 ▲부영양화 ▲광화학 스모그 ▲물발자국 등으로 구성된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의 탄소발자국은 35.89g CO₂-eq/㎞로 나타났다.

이는 운송 준비 단계부터 승객 1명이 철도를 타고 1개 역(평균 1㎞)을 이동할 때까지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계량화한 것이다.

이 수치는 배기량 2000㏄ 휘발유 자동차의 탄소발자국의 5분의 1 수준이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이달 기준 국내에 등록된 휘발유 2000㏄ 차량의 평균 탄소발자국은 164.3g CO₂-eq/㎞이다.

이 외에 부산도시철도 1호선의 화석연료 소비량 등을 계량화한 '자원발자국'은 0.227g Sb-eq/㎞로 나왔다.

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이번 인증 과정을 통해 도시철도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도시철도의 환경 영향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뉴시스 제공
인증서 수여식은 이날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수여식 이후엔 환경산업기술원과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들이 모여 부산도시철도의 저탄소 제품 인증 추진 방안 등에 대한 논의한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도시철도 운송 서비스의 환경 영향 확인에 그치지 않고 도시철도 운송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추가로 줄여 저탄소 인증까지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