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中 "美 보상 요구 근거없어"...양회서 '보복' 천명(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중국 정부는 21일 미국이 근거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며 미 의회가 대중 제재 법안을 통과시킬 경우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장예쑤이(張業遂)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변인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미국의) 비난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법안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지켜보면서 이에 맞게 확실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더 많은 보고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세계 각지에서 발생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세계에서 발견된 조기 사례는 시간대를 앞당기고 있다. 상황이 보다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의 기원은 과학적인 문제다. 책임을 전가하면서 자신의 문제를 덮으려는 것은 무책임하고 부도덕하다"며 "중국은 어떤 부당한 소송과 보상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공개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나 다른 국가들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국제 협력을 위해 모든 노력을 했다. 이는 널리 인정받으며 국제사회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며 "이 것들이 사실이다. 우리는 (미국이 가하는) 어떤 비방이나 공격도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성이 편견보다, 양심이 거짓말보다 우세하길 바란다"며 "사람들이 보다 큰 책임을 지고 정치게임은 적게 하길 바란다. 협력 강화를 통해서만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그러면서 "현재 중국과 미국의 관계가 중대한 시점에 있다"며 "비분쟁, 비대립, 상호 존중, 상생 협력을 주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앞서 중국 최대 연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인대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가 개막했다. 이날 정협을 시작으로 이튿날인 22일에는 전인대가 열린다.

올해 양회는 코로나19 사태로 본래 일정보다 두 달 넘게 연기됐다. 중국 지도부는 이번 회의에서 경제성장 목표치와 국방 예산, 코로나19 이후의 대책 등을 제시할 전망이다.

미국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이 사건을 은폐해 전 세계적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하면서 대중 제재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은 은폐 의혹을 일축하면서 미국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고 반박해 왔다. 코로나19는 작년 12월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병이 공식 보고됐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