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녀시대 효연, 슬릭과 유닛 무대 전 고민?…“음악 색 안 맞을 수 있겠다는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굿걸'에 출연 중인 소녀시대 효연이 슬릭과 함께 유닛 무대를 펼치게 됐다. 효연은 슬릭과 유닛 무대를 앞두고 공연 곡을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엠넷 '굿걸'의 효연과 슬릭은 한 팀으로 유닛 무대를 선보이게 됐다. 이날 '굿걸'에서 효연과 슬릭은 유닛 결성 이후 회의에서 어색해보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굿걸'에 함께 출연 중인 제이미, 치타 등은 가장 안 맞거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팀으로 효연과 슬릭을 지목하기도 했다.
엠넷 '굿걸' 화면 캡처
엠넷 '굿걸' 화면 캡처
효연은 슬릭과 유닛 무대를 하게 된 것에 대해 "첫 무대를 보고 슬릭과 저랑 음악적 색이 안 맞을 수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효연은 슬릭의 첫 무대였던 크루탐색전을 본 뒤 "슬릭 씨와 저와의 조합은 더 생각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유닛 무대를 앞두고 시작된 선곡 회의에서 슬릭은 다양한 노래들을 들려주며 의견을 물었다. 그러나 효연은 쉽게 공연 곡을 결정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효연은 "미안한데 무대 올라가서 괜히 쭈뼛쭈뼛할 거면 저는 안 하느니만 못하다고 생각한다"는 솔직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슬릭이 소녀시대찐팬으로서 계속 효연한테 여러곡 들려주고 효연도 계속 의견내면서 서로 음악색깔 맞취볼려고 하는 모습도 너무좋다.", "슬릭 효연 다 착하고 잘해서 잘어울릴듯 다음주로 넘겨서 걱정만 커진건데... ㅜㅜ 얼른 무대 보고싶다", "진짜 배려심 너무 최고다 다른 팀원도 걱정한 조합을 후배 위해서 양보해주고 또 그 무대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너무 멋지다", "잘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효연은 최근 방송을 통해 송도에 위치한 집 내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효연은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꾸준히 근황을 전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