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김재규 유족 “전두환 합수부가 파렴치범으로 몰아” 10.26 그때 그 사람 ‘스포트라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박정희 대통령을 쏜 김재규 부장의 ‘거사’를 함께한 중앙정보부 소속원들의 목소리를 공개했다.

21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발굴! 그때 그 목소리”(최초! 10.26 궁정동 목소리)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10.26 사건 전체 녹음테이프가 존재한다는 소문을 듣고 지난 3년간 테이프의 행방을 수소문해왔고, 질긴 추적 끝에 과거 군사 법정에서 활동했던 군 관계자로부터 총 재생 시간 128시간, 53개의 ‘10.26 재판’ 테이프 전체를 단독으로 입수. 그 내용을 복원했다. 이 작업을 통해 김재규 부장과 함께 한 중앙정보부 소속 김재규 부하들의 목소리를 조명할 수 있었다. 이날 방송은 김재규 중정 부장의 명령 ‘한 마디’에 ‘거사’에 동참하게 된 그들과, 김재규 부장 유족의 이야기 또한 들여다봤다.

김재규 부장 매제 김양환 씨는 “전(두환) 씨 합수부에서 하는 이야기는 (김재규를) 파렴치범으로 몰았단 말이다. 형편없는 인간으로 저걸(몰아가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재규 부장 여동생 김정숙 씨는 “진짜 역사적으로 이 나라의 부분적으로 일어났던 일들을 좀 밝히는 방법이 없을까?”라고 호소했다.

“김재규는 왜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했을까?”라는 물음에 대한 해석은 4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지금에 이르러서도 그 역사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이에 녹취록 안 김재규 부장과 법정의 '범행동기'를 둘러싼 치열한 공방에 주목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류택형 변호사는 “그 재판이 이상하다 이거야. 그런데 이 김재규 정보부장에 대해서도 말이지. 지금(당시) 자꾸 쪽지가 왔다 갔다 하고, (쪽지에) 범행동기에 관해서 묻지 말란 게 무슨 소리냐? (싶었다)”고 기억했다.

함세웅 신부는 “변호사님들께서 법정에 가셨던 내용을 정리해서 저희한테 알려 주셨다. 그걸 이제 사제들하고 공유하면서 나눠서 읽었다. 김재규 부장 등 여섯 분의 구명을 위해서 저희가 노력하고 또 1~3월 지나가서는 그분들의 구명운동, 서명운동을 이제 또 펼쳤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제작진은 취재 도중 수천 장에 이르는 10.26 사건 재판의 공판 조서 또한 입수했다. 공판조서와 10.26 사건 녹취 테이프를 비교하며, 녹취로는 존재하는 진술이 공판 조서에는 내용이 누락돼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김재규 부장은 법정에서 이렇게 말했다. “민주주의라고 하는 것은 민주, 인권, 자유, 평등입니다. 그리고 제도상에서는 삼권분립이라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런데, 결국은 한국이나 서구의 어떤 나라이든 간에 민주주의가 둘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