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남의광장’ 김동준, 인생 요리 ‘무떡볶이’ 만들어…백종원의 야외 고기 굽기 명강의 ‘겉바속촉’의 정석과 규현의 ‘무생채’ 찰떡궁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김동준이 무로 인생 요리 무떡볶이를 만들고 백종원과 멤버들은 무생채에 삼겹살을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김희철, 김동준, 양세형이 에이프릴 나은이 게스트 슈퍼주니어와 함께 급식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무를 살리기 위해 나서게 됐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경기도 내학교 수 2위인 용인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며 학교 내 급식 운영이 중단됐고, 급식 요리에 많이 활용되는 무 또한 타격을 입었다. 학교로 출하 예정이었던 무는 판로를 잃어 수확되지 뭇한 채 밭엣 무용지물이 되어가고 있었는데 이에 농님은 무가 더 자랄까 무서워 물도 주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백종원은 양세형과 용인의 무밭 농가를 찾아가서 못난이 무를 따서 요리 연구를 하기로 했고 백종원의 집에 '사이버 백제자' 슈퍼 주니어가 찾아왔다. 규현은 백종원 집을 찾아서 익숙한 듯 냉장고에서 반찬을 꺼냈지만 정작 백종원의 집에는 밥을 해 놓지 않았다.

이에 백종원은 삼을 꺼내며 "우유랑 삼이랑 갈아서 마셔봤냐? 우리는 사우나 가면 이렇게 먹었다"라고 하며 아침식사 뭇국 대신 수삼세이크로 아침 메뉴를 변경했다.

잠시 당황한 규현은 백종원에게 "그럼 우리 밥 못 먹냐?"라고 물었고 백종의 지시에 따라 수삼 손질을 하게 됐다. 이때 김희철, 양세형, 김동준이 집으로 들왔고 양세형은 "규현이가 오는 줄은 알고 있었는데 여기서 설거지하고 있을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희철은 "원래 우리랑 쭉 같이 했던 사람인 것 같다. 한 사람하고만 방송 할 수 있다면 백종원 아니면 강호동 누구랑 하겠냐?"라고 하면서 규현에게 곤란한 질문을 했다.

백종원은 슈퍼주니어 규현과 김희철, 양세형, 김동준은 무로 만든 요리를 연구했고 돼지고기를 넣은 '뭇국'과 '무덮밥'을 만들게 됐다. 백종원은 박재범의 생일이 얼마 전에 있었다는 얘기를 듣고 전화를 걸어서 "왜 파티에 초대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박재범은 "어떻게 초대하냐?"라고 하면서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규현은 박재범과 친한 사이였는데 최근에 "4년 동안 단절을 했다"고 했고 양세형은 당황한 규현에게 전화기를 건네며 박재범과 통화하게 했다. 규현과 박재범은 어색한 통화를 했고 멤버들은 이들을 놀리게 됐는데 양세형은 "둘 사이에 남모를 문제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며 추궁을 했지만 이후 박재범은 양세형에게 :어떻게 하다보니 시간이 지났다"라고 했고 이후 둘의 훈훈한 만남을 보여줬다. 

김동준은 부산출신으로 부산 떡볶이 맛집의 비결을 가져와서 무떡볶이를 만들게 됐다. 그러나 요리 시작전 양세형과 김희철의 방해작전이 시작됐다. 양세형은 김동준이 무를 썰기 시작하자 괜한 훈수를 두게 됐고 요즘 칼질에 재미를 붙인 김희철이 무 썰기를 도와주게 됐다.

김동준이 완성한 무떡볶이의 맛을 본 양세형은 "네가 만든 것 중에 제일 맛있다"라고 감탄을 했고 무를 먹어본 김희철은 "그래 무가 메인이네"라고 했다.

백종원 또한 김동준의 무떡볶이를 인정하면서 김동준은 진심으로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고 백종원의 야외 고기 굽기와 규현의 무생채의 궁합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 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