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출석한 통합당 민경욱 의원 "공익제보자 보호돼야"(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21대 총선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검찰 출석에 앞서 “공익제보자는 보호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검찰의 투표용지 입수 경위 파악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된 조사를 받기 위해 21일 오후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민 의원은 지난 11일 선거 조작의 증거라며 투표관리관 날인이 없는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 6매를 공개한 바 있다.

이후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는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가 구리시 수택2동 제2투표구에서 보관 중 사라진 잔여투표용지”라고 주장했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입수 경위를 밝혀달라는 요구에 민 의원 측이 응하지 않자 검찰에 투표용지 유출 경위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사건은 의정부지검에 배당돼 형사6부가 맡아 수사 중이다.

이날 의정부지검 출석에 앞서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민 의원은 또 다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돼야 하는데 파쇄된 채 발견됐으니 부정선거의 증거라는 취지로, 투표용지에 적힌 번호가 특정 방법으로 해석할 경우 문장이 된다고 주장하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의 존재를 의심하기도 했다.

민 의원은 앞서 SNS에 올린 구속 가능성에 대한 글에 대해서는 “투표용지를 훔친 교사범내지 공범으로 부를 수 있다는 변호사들의 이야기가 있었다”며 “투표용지는 국회의원으로서 공익제보를 받은 것으로, 공익제보자는 법률로 보호하도록 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투표용지 입수 과정과 유출 경위 등을 조사 중인 검찰도 공익제보를 받을 수 있는 국회의원의 공익제보자 보호 논리에 부딪혀 관련 진술 확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다만 검찰이 지난주부터 투표용지가 사라진 구리체육관 안팎의 CCTV 분석에 들어갔고, 개표장 출입자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만큼 범죄 혐의점이 발견될 경우 공익제보자 보호는 설득력을 잃게 된다.

의정부지검 관계자는 “민 의원의 출석 여부 등 관련 사항은 수사와 관계된 사항이라 일체의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의정부=뉴시스] 이호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