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슬기로운의사생활’ 정경호, 여자친구 곽선영 “대게 먹고 싶다”는 말에 상자 들고 조정석 집 방문…김대명은 외도하던 아버지 죽음 전미도에게 “시원한지 모르겠다”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종영 1회를 남겨둔 이야기가 그려졌다. 

21일 방송하는 tvN 목요스폐셜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11회’에서는 외과병동 수간호사 수빈(김수진)의 딸은 월경이 늦어서 송화(전미도)에게 검사를 받게되고 뇌하수체 종양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방송캡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방송캡처


수빈(김수진)을 딸에게 별거 아니라고 하지만 자신조차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지만 바쁜 병원 일에도 딸 걱정을 멈출 수 없었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 석형은 어머니(문희경)과 외도를 한 아버지가 이혼을 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쁜 마음이 되고 이제는 맑을 것만 같던 석형의 삶에 뜻밖의 소식이 들려왔다.  

석형(김대명)은 미워하던 아버지가 위중한 상태가 되고 송화(전미도)에게 "나도 모르겠다. 걱정이 되는 건지. 속이 시원한 건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익준(조정석)과 정원(유연석) 그리고 준완(정경호)은 석형을 찾아와서 "들어가라"고 했지만 석형은 "내가 미신을 믿는 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내가 멀리가면 안 될 것 같아"라고 말했다.

석형(김대명)의 아버지는 석형의 느낌대로 돌아가시고 석형의 내연녀는 장례식에 조문까지 했다는 사실을 친구들에게 알리게 됐다.

준완(정경호)는 익준(조정석)의 동생 익순(곽선영)과 통화하면서 이번주에 익준의 집에 간다는 말을 듣고 "그럴래? 오빠가 그 집으로 갈게. 이유야 만들면 돼지"라고 했다.

또 옆에 있는 익준(조정석)은 준완의 전화 상태가 동생 익순인 줄도 모르고 전화 통화를 몰래 들으려고 준완의 몸에 밀착하고 준완은 익순(곽선영)이 대게를 먹고 싶다는 말에 상자째 사들고 익준 집으로 가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줬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