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다사2’ 임형준, 자녀 발언 언급→박은혜에게 남긴 조언…“남자친구 문제 자유로웠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우다사2)'에 출연한 배우 임형준이 동료 배우 박은혜를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임형준의 딸의 발언이 언급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MBN '우다사2'의 박은혜는 동료 배우 임형준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갖게 됐다. 임형준과 박은혜 모두 결혼을 했으나 현재는 홀로 지내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MBN '우다사2' 화면 캡처
MBN '우다사2' 화면 캡처

  
이날 '우다사2'의 임형준은 "어느날 우리 애가 '아빠는 왜 여자친구가 없어?' 그래서 혹시나 여자친구가 생기는 걸 경계하고 싫어하나 했다"고 자신의 자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임형준은 "그런데 '나도 여자친구가 있는데 아빠도 있었으면 좋겠어'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라며 "나는 네가(박은혜) 자유로워졌으면 좋겠다"며 박은혜를 향한 진심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배우 임형준의 이야기에 박은혜는 "나는 그냥 (남자친구를)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애들이 알도록 만나고 싶지는 않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박은혜의 이야기에 임형준은 "몰래 만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우다사2'를 통해 근황을 전한 박은혜와 임형준은 결혼을 했으나 현재는 '돌싱'이라는 점이 공통점이다. 박은혜는 슬하에 쌍둥이 아들들을 자녀로 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