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가부 "정의연 보조금 문제 없어…환수 조치는 살펴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여성가족부(여가부)는 기부금 유용 논란이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지급한 국고보조금은 문제가 없다면서도 향후 조사 결과에 따라 환수 조치 여부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여가부 관계자는 21일 "보조금은 아직 특별한 문제가 발생했다는 말이 없었어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여가부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여가부가 정의연에 지급한 보조금은 총 6억9000만원이다. 그러나 정의기억연대는 이 기간 국고보조금을 '0원'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가부 관계자는 "정부보조금을 누락했다고 정의연이 스스로 인정했다. 인력이 부족해서 실수를 했다고 인정했다. 정의연이 외부회계감사를 받겠다고 했다"며 "우리는 일반적인 보조금 관리법에 의해 관리를 했다. 사후에 전체 내용에 국세청에 공시하는 내용을 누락했다는 것이다. 정의연이 자체적으로 국세청에 공시하는 게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가부에서 관리하는 시스템에는 정상적으로 돼 있다"고 덧붙였다.

보조금 환수 조치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 부 뿐만 아니라 행정안전부, 국세청, 국가인권위원회가 다 연계돼있고, 사회적 문제가 된 만큼 국고보조금이 지원됐으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구무서 김정현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