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국, 1주일만 더 일찍 자가칩거 조치내렸으면 최소한 3.6만 명 목숨 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미국 연방 정부와 주 정부가 3월 초 코로나 19 확산저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비필수 이동제한 조치를 "1주일만 더 일찍" 내렸다면 최소한 3만6000명이 목숨을 잃지 않았을 것이라고 21일 뉴욕 타임스가 대학 연구팀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욕시 컬럼비아 대학 전염병학 연구팀이 시뮬레이션 모델 연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지난 5월3일 시점에서 미국의 코로나 19 총사망자는 6만5307명이었는데 "이미 지나간 일이지만 실제보다 3월 중순 1주일만 더 일찍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했더라면" 이 사망자 수치가 2만9410명으로 3만6000명의 목숨을 살릴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만약 가정의 1주일을 보름으로 늘려 3월1일에 미국이 국민들에게 자택칩거 명령을 내렸다면 5월3일 누적사망자는 1만1253명에 그쳤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는 이미 죽은 감염자 83%가 죽지 않고 목숨을 건졌을 수도 있다는 말이 된다.

컬럼비아대의 모의 실험은 전염병 방역에서 접촉 차단이 얼마나 결정적인지, 또 최고위층 및 보건 당국의 빠른 판단과 단호한 결단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적실하게 말해주고 있다. 3월 초 미국은 당시 새로운 코로나 19 진원지가 된 이탈리아 등 서유럽보다 상황이 덜 긴박하기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3월 중순까지도 미국내 코로나 19 사태를 '사기' 현상에 불과하다고 대놓고 말했었다.

미국은 2월29일 첫 사망자가 나왔는데 당시 확진자 규모는 중국 유래 70명 외에 워싱턴주에서 자체 발병한 40명 정도였다. 이런 양상에서 다음날 3월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원칙으로 해서 비필수적 주민 이동과 영업 활동을 금지하는 자택칩거 및 자가 감금 조치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 19을 팬데믹으로 선언한 지 사흘 뒤인 3월13일 국가비상상황을 선포했으며 16일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택대피의 연방 지침을 발령했다. 각 주는 15일부터 자택 대피, 자가칩거 명령을 발령하기 시작해 열흘 뒤에는 전국민의 40% 정도가 이런 명령 아래 놓여 있었다.

3월15일 기준으로 미국의 코로나 19 확진자는 총 2900명이었고 사망자가 갑자가 늘어 57명에 달했다. 컬럼비아 대학 연구팀이 "1주일 더 빨리" 자가칩거 조치를 취했더라면의 기준 시점을 3월15일으로 볼 수 있는데 이때 전세계 코로나 19의 총확진자는 14만5000명에 총사망자는 5409명이었다.

중국이 8만 명에 3200명 사망했고 이탈리아 2만1000명에 사망 1400명, 이란 1만3000명에 600명 사망, 한국이 8000명 확진에 72명 사망, 스페인이 6300명에 190명 사망, 프랑스가 4400명에 90명 사망했다. 미국은 사망자나 확진자 규모에서 세계 8위에 머물렀다.

자가칩거 조치는 3월10일 이탈리아가 제일 먼저 내렸으며 스페인이 3월14일 뒤따랐다. 미국은 실질적으로 이보다 4,5일 늦었다고 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