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연, 압수수색에 "반인권적 과잉수사"…누리꾼 비난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후원금 부실 회계와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으로 이틀 동안 2차례에 압수수색을 받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검찰 수사를 규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의연은 2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변호인들과 활동가들이 미처 대응할 수 없는 오전 시간에 길원옥 할머니께서 계시는 쉼터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의 행위는 일본군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며 인권침해 행위"라며 검찰 수사에 대해 "반인권적 과잉수사"라고 비판했다.

이날 검찰의 2차 압수수색 대상이 된 마포 '평화의 우리집'은 2012년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명성교회로부터 무상으로 임대받아 조성한 공간이다. 이곳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혼자 살고 있다. 지난해 1월 타계한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거주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의연은 "길원옥 할머니께서 생활하시는 마포 쉼터에 있는 자료는 임의제출하기로 변호인들이 검찰과 합의했다"며 "이는 할머니의 명예와 존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일 오후부터 21일 이른 아침까지 12시간 넘게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성실히 협조했으며, 이는 공정한 수사와 신속한 의혹 해소를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했다. 

또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정의연 측은 단순한 회계상의 실수가 있었을 뿐, 자금 사용과 쉼터 매입매도과정은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권을 거론해?......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할머니들 등골 뽑아먹은 당신들이?.....착하게 삽시다(goge****)" "일본놈 보다 더 나쁜게 위안부할머니 피를 빨아먹은것들이다! 빨리 구속하라(kims****)" "누가 어디서 인권을 논하는거지? 어이가 없다(supr****)"라며 비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