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5일 이용수 할머니 회견에 모든 이해관계자 참여시킬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제공

대구·경북 지역 시민단체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시민모임)이 25일로 예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민모임 전 대표이자 현재 이사인 최봉태 변호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의 지난 7일 기자회견이 일파만파가 되고 있다. 이왕 발생한 이상 전화위복이 되길 바란다"며 "시민모임은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논란을 정리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기자회견은 할머니 의사 존중의 원칙, 이해 관계자 참여의 원칙, 미래지향의 원칙으로 추진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최 변호사는 "이해관계자 참여의 원칙과 관련해 이번 사태를 초래한 비례대표 낙천자 최모씨, 수양딸, 운전자 박모씨, 할머니 수행 스님들이 25일 기자회견에 배제되지 않게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최모씨는 21대 총선 더불어시민당 공천에서 탈락한 최용상(62) 가자!평화인권당 대표로 추측된다. 최 대표는 지난 7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최 변호사는 "25일 기자회견에 도움을 주실 분이 있거나 의견을 주시면 감사하겠다. 이 취지를 할머니에게 충분히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사용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정기 수요집회를 없애고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확충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연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할머니는 지난 19일 자신이 머물던 대구 중구의 한 호텔에서 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56) 당선인을 만나 기자회견에 참석할 것을 권하기도 했다.


[대구=뉴시스] 이은혜 기자
Tag
#new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