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뷔 솔로곡 'Inner Child', 전문가들의 극찬 "솔로무대가 가장 기대 되는 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방탄소년단(BTS) 뷔(본명 김태형)의 솔로곡 'Inner Child'가 서사를 담은 노랫말과 위로의 메시지로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최근 EBS FM 라디오 '오디오 천국'에서는 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7’ 앨범 리뷰 분석을 해 화제를 모았다.

EBS FM '오디오 천국'은 각 분야 전문가들의 진행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팟캐스트 형식의 오디오 콘텐츠로, 'BTS 방탄천국 시즌 2 #1-1, 1-2' 편에서는 아이돌 전문 보컬 트레이너 심중섭과 오기록이 게스트로 나와 방탄소년단의 새앨범에 대한 리뷰와 보컬 분석을 전했다.

방송에서는 "방탄은 앞으로 나아가야 할 아이돌 그룹의 좌표", "무한한 창작의욕과 끈임 없는 도전정신이 느껴진 앨범" 등 호평이 쏟아졌다.

특히 진행을 맡은 문화평론가 박희아는 뷔의 솔로곡 'Inner Child'를 베스트 트렉으로 언급하며 "개인적으로 이번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멤버(뷔)의 서사가 곡에 너무나 잘 담겨있어 베스트로 꼽았다"며 밝혔다.
 

이어 "본인의 추억을 팬들과 공유하기로 유명한 뷔씨가 추억들을 곡 하나로 다 풀어내고, 본인의캐릭터까지 직접적으로 잘 드러낸 곡이다"라고 분석하며 "본인의 서사를 풀어 놓은, 팬들이 알고 들으면 더 재미있는 까먹는 초코렛 같은 느낌의 곡이다"라는 평가했다.

보컬 트레이너 오기록은 "개인적으로 솔로무대가 가장 기대 되는 곡이다"라며 알앤비(R&B)에서 브릿락(Brit Rock) 장르로의 확연한 장르 변신과 간결하고 힘 있는 창법으로의 변화, 밴드사운드의 조화에 주목했다. 

누구에게나 있는 어린 시절을 뒤돌아보게 만들어 위로를 주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공통된 감상도 이어졌다. 

뷔의 'Inner Child'는 어린 날 미래를 걱정하며 불안해 했던 자신에게 담담한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해외 매체 EDtimes는 "'Inner Child'는 아름다운 유년시절로 인해 삶이 얼마나 역동적이 될 수 있는지를 묘사하고 있으며, 이는 현재의 '나'에게 감사하고 과거의 자신에게 집착하지 않게 한다"고 곡의 메시지를 분석했다. 

또한, 그 동안 방탄소년단(BTS)의 음악이 자기애, 청렴함, 우정, 그리고 삶 등을 노래하며 아미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고, 이러한 메시지는 그들이 단단한 팬덤을 구축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팬들은 뷔의 노래에 깊은 공감대를 형성했고 과거의 자신에게 위로와 사랑을 건네는 'Inner Child Challenge(이너차일드 챌린지)'를 통해 감동을 이어나간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