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불리다바스타드(윤병호), 이로한과 채무 논란에 “회피 NO” 재차 사과 …‘약물 중독→업보’ 반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불리다바스타드(윤병호)가 이로한(배연서)과 채무 논란에 재차 사과를 전했다.

21일 불리다바스타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정신질환 뒤에 숨어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없다”라며 재차 사과문을 올렸다.

불리는 “제 행동들은 비판받아 마땅하고 주변에서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몇 년간 약물중독에서 헤어나오지 못했고 신경안정제나 진통제 등 현실에서 도망치듯 수십 알씩 복용하며 열등감에 여러 아티스트들을 공격하는 발언을 한 뒤 기억조차 하지 못하는 책임감 없는 행동들을 계속해왔다. 그에 대한 업보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불리다바스타드 인스타그램
불리다바스타드 인스타그램
이어 “이번 모든 사건과 논란들을 처음으로 현실을 도망치지 않고 마주하게 된 기회라고 생각하며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진심으로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빚 문제를 비롯해 점점 해결해 나가려고 한다.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과 감사하단 말씀 드리고 싶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이에 이로한은 해당 게시물에 엄지 이모티콘 댓글과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You Can Do it’이라고 남기며 응원에 나섰다.

이를 본 불리는 “로한아 힘들 때 도와줘서 정말 너무 고맙고 평생 잊지 않을게. 정말 보고 싶은데 너무 미안해서 볼 면목이 없네”라고 속마음을 전하며 훈훈하게 마무리 짓는 듯 보였다.

앞서 이로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리다바스타드의 빚투 사실을 폭로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팔로알토까지 불리에 대해 언급을 하면서 논란이 가중됐고, 결국 불리는 사과문을 게재하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