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트로젠,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 미 RMAT 지정에 급등…컴퍼니케이-이엠텍 등 관련주 주가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세포치료제 제조업체 안트로젠의 주가가 급등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안트로젠은 21일 오전 10시 16분 기준 코스닥 시장서 전일 대비 16.21% 상승한 50,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3월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뒤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던 이들의 주가는 5월 들어 주춤하고 있었다. 그러나 금일 급등한 덕분에 최근 3개월 중 가장 높은 주가를 기록하게 됐다.
 
네이버 캡처
네이버 캡처

이들의 주가가 급등하게 된 이유는 지난 20일 당뇨병성족부궤양 치료제로 개발중인 'ALLO-ASC-Sheet'에 대해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재생의약첨단치료제(RMAT)로 지정받았다고 공시했기 때문.

이로 인해 장중 한 때 55,300원까지 뛰었으나, 현재는 상승 폭이 계속해서 줄고 있어 5만원 선도 위태로운 상태다.

더불어 관련주인 컴퍼니케이와 이엠텍 등도 동반 상승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됐으나, 이엠텍은 장 초반을 제외하고 주가가 하락세로 돌아선 상황이다. 컴퍼니케이 역시 초반의 상승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하락세로 전환했다.

한편, 2000년 설립된 바이오 벤처기업 안트로젠은 2016년 코스닥에 상장됐고, 지난해 매출액은 41억 4,756만원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