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얼돌 논란' FC서울 "해당 업체 수사의뢰…업무 관련자 문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얼돌' 논란에 휩싸인 FC 서울이 후속 조치에 나섰다.

서울 구단은 20일 "해당 업체의 기망 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면서 "정확한 진상 조사를 위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FC서울은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열린 광주FC와의 K리그1 홈 개막전 때 관중석에 마네킹을 앉혔다.

이 중 일부가 여성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인 '리얼돌'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었다.

마네킹이 든 응원 피켓 중 리얼돌 업체, 모델이 된 BJ의 이름이 나오는 등 의심 정황이 잇따르자 구단은 "마네킹을 제공하는 업체가 수량이 부족해지자 과거 BJ를 관리한 매니지먼트 업체에 제공했다가 돌려받은 샘플을 포함해 설치했는데, 피켓이 남아있는 것까지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설치된 인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설치된 인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에도 논란이 확산하자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 과정을 거쳤다"고 거듭 밝혔으나 결국 일부는 리얼돌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FC서울 구단은 해당 업체의 책임을 묻고자 수사 의뢰한 것에 더해 "업무 관련자들의 업무 소홀에 대해 대기 발령 등 문책 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또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심려를 끼친 모든 분에게 깊이 사과드리며, 철저한 내부 시스템 진단을 통한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다시 한번 사태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덧붙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FC서울 구단을 상벌위원회에 회부해 조만간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