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과몰입 팬들, 청첩장보고 깜짝 놀랐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이 뜨거운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문가영은 남달랐던 팬들의 사랑을 회상했다. 그는 “(팬분들이) 과몰입이란 단어를 많이 써주신다. 저도 이런 관심과 사랑은 처음 겪어본다”며 “짤도 실제처럼 만들어주셨는데, 특히 만들어주신 청첩장이 너무 디테일하고 이뻤다. 이런 것까지 만들어주시는 구나, 충격적일 정도였다”고 말했다.

팬들의 지지에는 문가영의 적극적인 팬서비스가 받침이 되었다. 문가영은 극중 캐릭터 여하진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해 팬들과 소통하고,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까지 진행했다.  

 
문가영 / 키이스트 제공
문가영 / 키이스트 제공


어떻게 계정을 개설하게 된 것인지 묻자 문가영은 “처음 시놉시스에도 하진이는 SNS를 즐겨 하고, 그걸로 이슈가 되는 캐릭터 설정이 있었다. 그래서 제가 감독님에게 SNS를 하는 것도 재밌겠다고 말씀드렸다. 앞서 김혜수, 아이유선배님도 캐릭터 SNS를 하시지 않았나, 그런 것을 보고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첫 방송 전에도 고민을 많이 하다가, 만들었는데 지나오고 생각하니 너무 잘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 역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도, 동욱오빠도 그렇고 저도,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데 보여드릴 수 있는게 별로 없어서 시작하게 됐다”며 “마침 계정도 있으니라이브 방송을 해보자, 물론 둘다 서툴다보니 소통이 많이 안된 것 같지만, 그래도 더 신경쓰고 있고, 보여드리고 싶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문가영은 지난 13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여하진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여하진은 차세대 라이징스타이자, 친구 정서연(이주빈 분)의 죽음으로 인해 기억을 잃게 된 사연을 지닌 캐릭터다.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이정훈 앵커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