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해찬, 윤미향 의혹 관련 "사실관계 확인 기다려보자"…핵심 관계자 "정황이나 증거가 나온 것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21일 윤미향 등 시민당 출신 당선인 만찬 취소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윤미향 당선인의 거취를 두고 고심이 깊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부실회계 의혹부터 주택 매입 자금 출처 논란까지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이 나날이 증폭되고 있다.

민주당은 20일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우려 표명에 힘이 실리기도 했다.

당내에서는 "국민적 상식의 임계점에 달했다"는 우려와 함께 당의 신속한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비등하고 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의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에서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 등 해당 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여론 악화에도 불구하고 사실관계가 규명되지 않는 한 제명 등 당 차원의 조치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이해찬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사실관계 조사가 부처 등에서 진행중이니 그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것을 기다려보자"고 밝혔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0 / 연합뉴스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5.20 / 연합뉴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외부 감사기관이나 부처에 조속한 조사를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개인적으로 기부금을 횡령했다거나 착복했다고 의심할만한 정황이나 증거가 나온 것은 없다"며 "사실관계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치하는 건 여론재판이고 마녀사냥"이라며 신중론을 보였다.

반면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조사와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주장들도 분출하고 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안을 심각하게 보는 국민이 많아진다"며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신속하게 진상을 파악해 그 결과에 따른 적합한 판단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노웅래 의원은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 윤 당선인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공정과 정의의 부분이 의심받고 의혹을 받는 것이 이제는 국민의 상식, 분노의 임계점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의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실제로 (정의연 기부금에서) 개인적 유용이 있었다면 당 차원에서 보호하고 자시고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윤 당선인이 개인적으로 결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당 관계자는 "본인의 결정이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며 "당에선 본인이 싸우게 해달라면 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시민당 출신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21일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초청해 만찬을 할 예정이었다가 윤 당선인 논란이 커지면서 만찬을 취소했다. 윤 당선인 역시 시민당 출신 비례대표 당선인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