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국서 발로 층 누르는 엘리베이터 등장…코로나 시대 아이디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달 설치해 층 눌러…발로 누르는 세정제 디스펜서·터널 모양 위생문도 눈길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태국의 백화점과 쇼핑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문을 닫았다가 2차 완화 조치에 따라 17일부터 다시 문을 연 가운데 한 쇼핑몰의 '코로나 시대 아이디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일 온라인 매체 네이션 등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방콕 시내 시컨스퀘어 쇼핑몰은 엘리베이터를 손을 대지 않고 발을 사용해 운행할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로 사람들이 손으로 엘리베이터 층 누르기를 꺼린다는 데 착안한 아이디어다.

실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때 태국에서도 누군가 침을 묻힌 손으로 엘리베이터 버튼을 만지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시민들이 엘리베이터 버튼 누르기를 꺼리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발로 가고자 하는 층수를 누를 수 있게 만든 엘리베이터 내 페달 [시컨스퀘어 쇼핑몰 페이스북 캡처]
발로 가고자 하는 층수를 누를 수 있게 만든 엘리베이터 내 페달 [시컨스퀘어 쇼핑몰 페이스북 캡처]


일부 콘도나 쇼핑몰에서는 이쑤시개 등을 엘리베이터 내에 비치해 손으로 직접 버튼을 누르지 않게 하는 궁여지책도 마련하기도 했었다.

네티즌들의 칭찬을 받은 시컨스퀘어 쇼핑몰은 이런 불편함에 착안했다.

우선 엘리베이터 바로 앞에 손 세정제를 비치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쇼핑몰 측은 엘리베이터가 올라갈지 또는 내려갈지를 결정하는 버튼을 발로 누르는 페달로 조작하도록 했다.

또 엘리베이터 내부에도 열림과 닫힘은 물론 층수가 적힌 페달을 설치해 발로 누르면 자신이 원하는 층으로 갈 수 있도록 했다.

네티즌들은 "이거 대박이다, 박수" "너무 멋지다" 등의 댓글로 칭찬했다.

쇼핑몰 측은 페이스북에 이런 장치로 대중 사이의 위생을 증진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다른 세균도 막을 수 있는 만큼, 전국적으로 쇼핑몰의 '뉴 노멀'(새로운 일상)이 되기를 바랐다고 적었다.

방콕 시내 다른 쇼핑몰에서는 페달을 밟아 손 세정제를 나오게 하는 디스펜서들도 설치돼 세정제를 담은 통조차도 직접 손대기를 꺼리는 고객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 밖에도 한 쇼핑몰은 소독 물질이 자동 분사되는 터널 모양의 '위생문'을 설치, 고객들이 건물에 들어오기 전 이를 통과하도록 해 방역 효과를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