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태원(청담동) 파티’ 효민-김희정 측, “부주의한 행동에 사과, 현재 반성 중” (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연예인들의 안일한 대처로 인한 대중의 분노와 실망감이 계속되고 있다.

20일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이태원 파티 참석과 관련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먼저 당사 소속 아티스트 효민과 김희정의 부주의했던 행동에 사과드린다”며 “늦었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두 사람 모두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를 전했다. 이어 “아티스트 관리에 소홀했던 점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거듭했다.
 
공식입장 전문
공식입장 전문

효민과 김희정은 앞서 지난 9일 청담동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졌다.
 
최근 아이돌들이 이태원 클럽에서 사적모임을 가져 크게 비난받고 있다. 이가운데 이태원에서 열린 생일파티에 배우, 가수 등의 셀럽 등이 대거 사모임을 가진 것이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효민-김희정 인스타그램
효민-김희정 인스타그램

이태원클럽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충격이 가시기도 전 연예인들의 사모임은 계속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 특히 이들 중 상당수가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해, 대중에 실망감을 전하고 있다. ‘덕분에 챌린지 ’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릎쓰고 최전선에서 나선 의료인들을 응원하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이다.

한편 효민과 김희정을 비롯해, 손연재, 임블리(임지현), 이민정, 이주연 등이 해당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최초보도에 따르면 생일파티 장소가 정국, 차은우, 재현, 민규 등이 방문했던 이태원 바와 불과 700m 거리의 카페로 알려졌다.

다만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 중 이민정, 임블리(임지현), 손연재 등은 선물만 주고 금방 자리를 떠났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