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낙연 당대표 출마설에 송영길·김부겸 등 불출마 속출…홍영표만 도전 의지, 우원식 고민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이낙연 나오면 안나가", 김부겸도 불출마 가닥
홍영표만 출마 의지 확고…결국 변수는 이낙연 출마여부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8월 전당대회가 벌써부터 김이 빠지는 모양새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당권 도전 의사를 굳혔다는 관측이 커지자 다른 주자들의 불출마 시사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송영길 의원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위원장이 출마하면 나는 불출마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 위원장은 당의 유력한 대권 주자이고, 국민적 지지를 받는 분"이라며 "180석이 힘을 합쳐야 하는 시기에 당권 경쟁이 격화하는 것에 대한 고민이 있다. 다른 대권 주자들도 있고, 같이 대결하는 구도가 부담스럽다"고 했다.

김부겸 의원도 불출마 쪽으로 마음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은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대선 출마는 어려운 것이고, 김 의원 본인도 그런 생각"이라며 "전대 출마가 대권 행보를 향한 징검다리로 비쳐선 안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 연합뉴스
이낙연 / 연합뉴스


우원식 의원도 이 위원장의 출마 여부를 지켜보고 있다.

우 의원은 "180석 여당으로서 21대 국회의 방향과 개혁 추진을 어떻게 가져갈지의 차원에서 고민하고 있다"면서 "전당대회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으며 가정(이 위원장 출마 여부)을 기초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홍영표 의원은 이 위원장 출마 여부와 관계없이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친문재인) 핵심으로 꼽히는 홍 의원은 당내 친문그룹의 지지 기반이 탄탄한 데다,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권파인 김태년 의원이 당선돼 '진문(眞文) 일색' 지도부에 대한 부담도 줄었다는 평가다.

김두관 의원도 당권 도전이 점쳐졌으나 최근 "좋은 분이 있으면 좀 선택해서 도와주려 한다"며 사실상 전대 불출마 입장을 밝혔고, 김영춘 의원도 최근 전대에 나서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위원장은 전날 광주에서 호남 당선인들과 오찬을 함께하는가 하면, 오는 21일 더불어시민당 출신 비례대표 당선인들의 초청을 받아 만찬을 하기로 하는 등 당내 의견수렴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 오찬에 참석했던 이개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코로나 이후 유력한 대권 주자인 이 위원장 같은 분이 당을 이끌어주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당권 도전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