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멜론, 상반기 내 실시간 차트 없앤다…24시간 집계로 '사재기'나 '총공' 막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내 1시간 단위 음악 순위 폐지·24시간 집계로 개편…순위·등락도 미표시
"실시간 차트 없애면 인위적 차트 조작 어려워져"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내 음악 서비스 1위 업체인 멜론이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는 등 음악 순위를 인위적으로 왜곡하는 행위를 막는 조치를 발표했다.

19일 카카오에 따르면 멜론은 올해 상반기 안에 1시간 단위로 재생량을 집계해 줄을 세우는 현행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기준 집계 방식의 새 순위표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24시간을 기준으로 한 곡당 1인이 1회 재생하는 횟수를 집계해 1시간마다 업데이트되는 방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순위 경쟁을 지양하고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곡을 발견하고 듣게 함으로써 음악의 다양성을 넓히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1시간 단위 차트는 이른바 '사재기'나 '총공' 등이 쉽게 일어난다는 지적이 있었다. '사재기'는 업체 차원에서 대량의 아이디를 동원해 순위를 끌어 올리는 행위, '총공'은 팬들이 조직적으로 재생 횟수를 늘리는 행위를 가리킨다.

일단 차트 상위에 진입하면 음원 수익뿐 아니라 막대한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끊임없이 일어나는 이런 인위적 왜곡 행위를 막으려면 실시간 차트 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컸다.

SK텔레콤의 음악 플랫폼 '플로'는 올해 3월에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단위 순위를 도입했다. 네이버의 '바이브'도 현재 하루 단위 순위만 집계하고 있다.

멜론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실시간 차트에 표시하는 순위 숫자와 순위 등락 표기도 없애기로 했다. 곡 배열 순서도 지금처럼 순위대로 줄 세우는 방식을 벗어나 다른 기준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상위 100곡을 감상할 때 '무작위(셔플) 재생'을 기본으로 하기로 했다. 한번 차트 상위권에 오르면 반복 재생되며 계속 머무르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카카오 관계자는 "24시간 차트로 바뀌면 인위적인 차트 조작이 더 어려워진다. 훨씬 많은 계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인위적으로 상위권에 오른다 해도 셔플 재생으로 인해 반복 재생되는 횟수가 줄어서 유지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