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슈퍼스타K’ 출신 류지광, ‘미스터트롯’ 경연서 임영웅-김호중 선택한 이유는?…‘동굴 버터’ 매력 폭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류지광이 ‘트롯편의점’에 출연해 영기와 케미를 뽐낸 가운데 ‘미스터트롯’ 경연 비하인드를 전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트롯티비’에서는 ‘동굴버터 류지광! 임영웅을 뽑았던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류지광 등장부터 훈훈한 슈트핏과 함께 동굴 보이스로 이목을 끌었다. 신성과 함께 저음계의 양대 산맥으로 불리며 대결 구도가 형성됐으나 경연에서 임영웅을 지목했다.
 
유튜브 ‘트롯티비’
유튜브 ‘트롯티비’
이에 대해 영기는 “신성과 붙으면 재밌을 줄 알았다. 그런데 굉장히 전략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지광은 “도전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상대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었다”며 “나보다 강자를 뽑아야겠다 생각했다. 그러고 후폭풍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밀릴 것 같다”고 생각한 그는 경쟁심을 접고 잘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통해 저음의 매력을 전 국민에게 전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울러 류지광은 한곡미션에서 ‘트바로티’ 김호중을 지목했다. 류지광은 “당시 상대가 강태관, 김희재, 김호중밖에 없었다”면서 “그 전부터 호중이를 생각했다. 멋진 무대를 함께 만들고 싶었다. 갈등 없이 곡 선정 등 1시간 만에 끝냈다”라고 말했다.

‘슈퍼스타K’, ‘팬텀싱어’ 등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실력을 입증한 류지광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준결승에 진출했으나 아쉽게 탈락했다.

이후 첫 번째 싱글앨범 타이틀곡 ‘5호선 여인’을 발매하며 다양한 활동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