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낙연 "당에 윤미향 논란 관련 문제의식 전달했다"…"당에서 검토 후 결정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있는 당직자와 의견교환…당에서 검토 후 결정"
"지도부와 의원들 사이에서도 논의가 오갈 것"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1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여러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저의 문제의식을 (당에)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 1차 산업 TF 토론회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한 의견 교환을 책임있는 당직자와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 위원장은 "(윤 당선인 논란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해보겠다"고 한 바 있는데 곧바로 당 지도부에 의견 전달을 했다는 얘기다.

이 위원장은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논의되지 않았다. 그것은 당에서 검토 후에 결정을 할 것으로 본다"며 "구체적인 조치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한국농정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제안하고 있다. 2020.05.19. /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한국농정 어떻게 해야 하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제안하고 있다. 2020.05.19. / 뉴시스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대한 우려나 걱정을 전달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관련된 문제가 많이 있는데 그런 것에 대한 걱정 또는 생각을 교환했다"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그런 의견 교환이 저하고만 있는 것이 아니라 다른 레벨에서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당 지도부와 의원들 사이에서도 논의가 오가고 검토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8월 새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늦지 않게 제 입장 밝혀야하지 않겠냐"며 "어제도 얘기했는데 불확실성을 야기하게 된다면 길어지지 않는 게 좋겠다"고 했다.

이번 주 안에 판가름이 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좀 더 들어야겠다"며 당권 도전 여부를 놓고 장고가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차기 당 대표 출마가 유력했던 송영길 의원이 이 위원장의 출마시 불출마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서는 "아직까직 그런 문제까지 논의되지는 못했다. 언젠가는 만나서 얘기해야 할 것"이라며 "그 보도는 봤지만 저와 상의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