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래통합당, '정의연'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 "잘못 있다면 징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정의연' 등 각종 비리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19일 연합뉴스는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의 말을 빌려 "윤미향 국조는 국민의 요구이기 때문에 반드시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윤 당선인이 이사장을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계기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포함한 여러 시민단체에서 국가보조금, 후원금 개인 유용 문제에 대한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여야가 국민에게 의혹을 해소하고 잘못된 점이 있다면 징계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미향 / 연합뉴스
윤미향 / 연합뉴스

통합당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곧바로 '윤미향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하고 민주당과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국조가 성사되면 2016년 11월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 국조' 이후 처음이다. 

통합당은 성추행 사건으로 낙마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n번방 의혹 등과 관련해서도 국정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이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회계처리도 엉터리...해명도 엉터리...양파가 따로 없구만...위안부 할머니들 팔아서 시민단체란 가면 속에 호위호식한 정황이 널렸구만...검찰은 뭐하나? 증거인멸하기전에 구속 수사해라. 같은 편이라도 감쌀만한 인간을 감싸야지 원...(dili****)" "통합당 맘에 안들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된 야당 노릇을 할 모양이네. 응원한다(sols****)" " 윤미향 수사는 철저히 해야 된다고 본다(true****)" "이번에 이건 털끗만한 의혹도 다 털고가야합니다. 만일 횡령이나 기타 범죄사실이 밝혀지면 위안부 할머니들 얼굴봐서라도 다 환수하고 감옥가야랍니다(jimm****)"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