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최대한 버텨내겠다” 이원일 셰프, ‘김유진PD 학폭논란’ 이후 한 달 만에 근황…악플→응원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이원일 셰프가 여자친구 김유진PD 학폭 논란 이후 근황을 전했다.

19일 이원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모두 건강히 지내고 계신가요?”라며 “때 이른 장마처럼 비가 많이 내리네요. 쏟아지는 비만큼 코로나도 빠르게 씻겨 나갔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원일은 “다름이 아니라 여러분께서 너무 좋아해 주신 덕분에 오랜 시간 이어온 시즌 여섯 번째 메뉴 ‘군계일학’은 이번 주를 끝으로 막을 내립니다”라며 “근처 지역 감염자가 늘어나고 지침과 행동 명령에 따라 한남동 작은 골목은 여러분의 온기가 사라진 지 오래지만, 다시 안정화가 될 때까지 저희 이원일 식탁 또한 최대한 잘 버텨내겠다”고 전했다.
 
이원일 인스타그램
이원일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그는 “이번 주 시즌 마지막의 아쉬움에 혹시 지나다 들러주시는 분들께는 비도 내리니 김치전과 좋은 술 한잔 대접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이 하루빨리 환한 웃음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 누구보다 확산 방지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원일 님도 힘내시고 화이팅하세요”, “셰프님 보고 싶어요”, “힘내시고 또 힘내셔서 멋진 메뉴 나오길 기대해요”, “오랜만에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해요 코로나 잘 버티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뵙기를 희망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원일은 예비 신부 김유진의 학폭 사건과 관련해 두 차례의 사과문을 올리며 악플이 쏟아진 바 있다. 이후 약 한 달 만에 근황을 전하며 응원이 쏟아졌다.

두 사람은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결혼 준비 등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지면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논란이 이어지던 중 김유진 PD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실이 전해졌고, 김유진 측은 악플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