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셀트리온 "개발 중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치료 및 단기 감염 예방 효과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셀트리온은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치료 및 단기 감염 예방 효과를 동시에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신재 셀트리온 사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바이오코리아 2020' 기업설명회에 참여해 "코로나19 항체 후보군을 선별한 뒤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항체치료제는 감염된 환자의 바이러스를 즉각적으로 중화하는 효과를 낼 뿐만 아니라 건강한 사람에 투여했을 때 항체의 반감기인 2∼3주 정도 외부에서 들어오는 바이러스를 막아낼 수도 있다"며 "환자를 다루는 의료진, 긴급하게 (감염 위험이 높은)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사람에게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

그는 "항체치료제는 케미컬 의약품과 비교해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도 낮은 편"이라며 "예방 효과, 낮은 부작용 등 두 가지 장점을 바탕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회복기 환자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를 추출해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 능력을 검증해 최종 항체 후보군 38개를 선별해 세포주(細胞株·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 개발에 돌입했다. 오는 7월 국내에서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하는 게 목표다.

올해 15회를 맞는 바이오코리아는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자 마련된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 행사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가상 전시관 등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