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리수, 아파트 경비원 사망사건에 분노 "뭐가 잘났다고 갑질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하리수가 아파트 경비원 사망사건 가해자의 갑질에 분노했다.

지난 18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가 잘났다고 갑질인지..;; 이런짓 하는 놈들 나가 죽어라 진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과 함께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입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경비원 사건을 보도하는 뉴스 영상을 같이 첨부했다.

 
하리수 인스타그램
하리수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강력한처벌을 기대해봅니다", "아ㅠ할말이 없어요 ㅠㅠ 마음이아파", "나쁜 사람! 아직도 나쁜 어른이 살고 있네요", "진상이 맞다면 천벌을 받을 수 있도록 소원합니다", "어디 딴데선 큰 소리 못치니 꼭 자기보다 연약해보이는 사람만 골라괴롭히는것 같아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숨진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에게 갑질과 폭행을 했던 걸로 지목된 입주민은 지난 17일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입주민 심씨는 최 씨가 자신을 모욕했다며 경찰에 신고하고 쌍방폭행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재소환이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