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FC서울, 마네킹 '리얼돌' 공식 사과 이후…연맹도 "상벌위 여부 검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FC서울이 코로나19 사태로 진행 중인 무관중 경기에 리얼돌을 관객 대신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이에 대한 논란이 식지 않고 있다. 

18일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현재 한국프로축구연맹이 FC서울 관중석 내 리얼돌 설치와 관련해 "징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서울FC는 지난 17일 저녁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광주FC의 K리그1 2라운드 경기에서 관중 대신 여성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 '리얼돌' 형상을 관중석에 배치했다. 
 
연합뉴스 제공

당시 등신대, 대형 현수막, 깃발 등이 함께 세워졌지만 서울FC는 관중을 대신해 리얼 마네킹인 일명 '리얼돌'을 위치시켰고, 특히나 마네킹이 직접 들고 있는 피켓에서 리얼돌의 업체명과 모델BJ 등의 이름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이후 FC서울 측은 이와 같은 문제를 인지하고 해명했다. 18일 게재한 사과문에서, "17일 경기에 설치했던 응원과 마네킹과 관련,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돼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려하는 성인 용품과는 연관이 없는 제품이라고 처음부터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제작했고, 의류나 패션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제품이라고 소개를 받았다. 다만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BJ를 관리하는 ‘소로스’라는 업체에 기납품했던 마네킹을 되돌려 받고 돌려받은 제품들을 이날 경기에 설치하는 과정에서 성인제품과 관련 있는 ‘소로스’의 이름과 이들이 관리하는 특정 BJ의 이름이 들어간 응원문구가 노출됐다”며 “이점은 변명 없이 저희의 불찰"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러한 '리얼돌' 논란에 대한 FC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각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일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이에 대한 조취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Tag
#서울FC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