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정준영 단톡방’ 최종훈, 감형에도 대법원 상고…“괘씸죄를 적용해도 모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집단 성폭행 항소심에서 감형됐음에도 상고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종훈은 변호인을 통해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앞서 정준영에 이어 최종훈까지 상고장을 제출하면서 단톡방 관련 피고인 5명이 모두 대법원으로 가게 됐다.

최종훈은 지난 2016년 1월에 이어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킨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1심에서 징역 5년, 항소심에서 2년 6개월로 감형됐다.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종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뇌물공여 및 성폭력 처벌법 등을 위반한 혐의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최종훈과 함께 정준영은 1심에서 징역 6년, 항소심에서는 5년을 감형받았다.

그러나 단톡방 멤버들 모두 상고장을 제출하며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무죄주장질 해서 괘씸죄까지 적용해도 모자랄 판에 항소심에서 2년 6월로 감형을 시킨 게 말이 되냐”, “구치소 기한까지 줄일 때까지 해보겠단거네. 반성을 한 거냐 저게?”, “반성은 진짜 1도 안 하네 전자발찌는 차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2월 ‘버닝썬 게이트’를 기점으로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휩싸이면서 불법 영상물을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면서 최종훈이 “음주운전 보도를 막아달라”는 청탁을 한 것.

해당 사실이 전부 드러나자 결국 그는 그룹 탈퇴와 함께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최종훈과 정준영뿐만 아니라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 씨와 버닝썬 클럽 MD, 소녀시대 유리 오빠가 각각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징역 5년,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특히 피해자와 합의서를 제출하며 최종훈은 형량이 절반으로 감형됐다.

이들과 함께 검찰이 지난 14일 상고하면서 대법원에서 마지막 판결을 받게 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