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2년차 그룹에 걸맞는 모습 보여줄 것"…'꿈의 장' 연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남다른 포부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가 새 앨범으로 컴백했다. 

8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ETERNITY’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마이크를 든 수빈은 "'꿈의장' 시리즈는 소년들이 성장을 그리고 있다. 이번 앨번에서는 현실의 벽에 부딪힌 내용을 담고 있다. 그 당시 함께했던 감정들은 영원할거라는 내용이다"라고 이번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데뷔 이래 세번째 '꿈의 장'시리즈에 대해 수빈은 "앨범 전개 방식은 저희가 하고 싶은 방식으로 하고 있다. 이번 앨범이 꿈의장 마지막이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대중분들도 어떤 전개일지 예상해주면 감사할 것 같다 "

이번 타이틀곡에 대해 연준은 "마법같은 순간이끝나고  친구들을 원망하기도 하지만 구해주기 바라는 마음을 담고도 있다. 조금은 다크하고 우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자작곡에 대해 범규는 "연습생때 처음 쓴 곡이다. 제목도 직접 적었었다"며 연습생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당시 월말평가가 되게 힘들었다. 회사에서 멤버 중에 제일 늦게 합류해서 압박도 크고 따라가기도 힘들었다"며 "거울 속의 모습이 제가 아닌 것 같고 예전의 내가 아닌 것 같았다. 아무리 더 노력을 해도 탈출구가 모르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를 극복을 하고 앨범에 넣는게 긴장도 되고 신기하다고.

수빈은 "그때 기분을 풀면 어떨까 싶었다. 멤버들이 멜로디와 가사를 만들어서 좋은 부분을 발췌해서 만든 곡이다"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연준은 "데뷔를 할 수 있을까 두려움에 떨었다. 다섯명 모두가 참여한 곡이다. 이 노래를 녹음을 할 때나 들었을 때나 눈물이 고일 정도로 울컥했다. 애정이 있는 곡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꾸준히 자작곡을 앨범에 수록할 예정인지 질문하자 연준은 "멤버들이 틈틉히 곡작업을 하고 있다. 다음 앨범에도 넣고 싶어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데뷔 2년차, 가장 성장한 부분을 묻자 범규는 "준비한 것을 보여주기 급급했다. 지금은 무대나 카메라 앞에서 살짝 여유가 생긴 것 같다"며 "투바투의 범규로서 책임도 강해지고 마인드도 강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휴닝카이는 "연습생때보다 20CM 더 컸다"며 "데뷔 전에는 데뷔를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 막상 데뷔하니 혼란스럽고 책임감이 강해졌다.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드리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번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활동으로 얻고싶은 목표를 물었다. 수빈은 "이제는 갓 데뷔한 신입그룹이 아니니까 2년차 그룹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이번 앨범부터는 각각 멤버들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범규는 "모아 분들과 단독 콘서트를 하고 싶다. 현재는 여러 사정으로 쉽지 않지만 언젠가는 기쁜 마음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날까지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방시혁PD나 방탄소년단에게 받은 조언이 있는지 물었다. 수빈은 "방시혁PD님이 콘텐츠를 잘 소화해줬다. 좋은 퀄리티가 나왔다고 극찬해주셨다"며 "이번 컴백에 대해 제이홉 선배님이 저희에게 어떤 상황에서도 주눅들지 말고 너희를 보여주라고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앨범 ‘꿈의 장: ETERNITY’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