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송가인 팬카페 ‘AGAIN’ 후원금 비리의혹→소송…"신뢰할 수 없어 법적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송가인 팬카페 ‘AGAIN’이 후원금 비리의혹으로 소송에 이르렀다.

18일 스포츠경향은 송가인 팬카페  ‘AGAIN’ 일부 회원이 팬카페장 A씨를 업무상횡령, 사기,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사 행사 등 혐의로 검찰청에 고발·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게인후원금비리의혹 진상규명위원회’ 회원 21명은  “2019년 3월 카페 결성 초기부터 ㄱ씨가 후원금 집행 관련 사전 공지와 증빙없이 자신의 마음대로 집행해왔다”며 “이에 후원금 사용에 관해 의혹들을 제기해 회계 내역을 요구했고 지난해 8월 자료를 공개했으나 미흡한 점이 많아 신뢰할 수 없어 법적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송가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들은 팬카페장 A씨가 후원금에 항의한 회원들을 일방적으로 강퇴조치 했다고 주장했다.

‘어게인후원금비리의혹 진상규명위원회’는 “가수 송가인은 트로트 가수인 만큼 고발·고소인들을 포함해 카페의 회원들 대다수는 중장년층”이라며 “그저 송가인을 순수하게 응원하는 마음으로 후원하는 카페 회원들의 마음을 이용했다는 점에서 이들의 죄질이 불량한 바 검찰의 철저한 수사 및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송가인 팬카페 ‘AGAIN’ 은 횡령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제보자는 "회원들이 낸 회비로 진행돼야 할 행사축제 참가·진행비를 후원금에서 이중 출금하거나 후원금으로 제작한 모자 등 굿즈 상품을 회원들에게 유상으로 팔고 '카페지기'가 상표권을 자신의 앞으로 해놓은 사실도 있다"며 팬카페가 점점 상업화·불법화돼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팬카페 운영자는 같은날 카페 공지글을 통해 "8월부터 후원금 내역 공지를 하지 못한 점은 정말 죄송하다"며 "팬카페 일과 본업을 병행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아, 단독 콘서트 이후는 그동안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던 본업에 매달려왔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투명한 회계처리를 할 것을 약속드린다. 후원금 관련 기사가 나오더라도 영수증 공개 가능한 부분이니 놀라지 마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가인은 최근 대구지역과 부산의료진에게 지원물품을 전달한데 이어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며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